고치현의 역사와 고치를 빛낸 사람들

고치현의 역사와 고치를 빛낸 사람들

고치의 옛 이름인 ‘도사’는 일본의 건국 신화에서 도사노쿠니타케요리와케(土佐國建依別)라는 이름으로 등장하는 장대한 기상이 넘치는 남자의 나라에서 유래합니다. 지형, 풍토, 기질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고치를 정확히 표현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934년 국사 기노 쓰라유키가 교토(당시의 수도)까지의 55일에 걸친 배 여행을 가나문자로 기록한 ‘도사일기’에 의해 ‘도사’라는 이름이 전국에 알려집니다.

전국(戰國)시대에는 초소가베(長宗我部) 가 도사를 통일하나, 그 후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서군(西軍)의 편을 든 초소가베를 대신하여1601년 야마우치 가즈토요(山內一豊)가 도사의 성주로서 부임, 메이지유신에 이르게 됩니다.

에 도막부 말기에는 야마우치 요도(山內容堂), 고토 쇼지로(後藤象二郎)와 같은 선각자, 사카모토 료마(坂本龍馬), 나카오카 신타로(中岡愼太郎)등 많은 지사(志士)를 배출하였으며, 유신 이후에는 이타가키 다이스케(板垣退助), 가타오카 겐키치(片岡健吉)를 리더로 하는 자유민권운동이 일어나 ‘자유는 도사의 산간에서’라는 유명한 명언을 남겼습니다. 이 밖에 나카에 초민(中江兆民), 고토쿠 슈스이(幸徳秋水)와 같은 사상가, 이와사키 야타로(岩崎彌太郎)와 같은 실업가, 마키노 도미타로(牧野富太郎), 데라다 도라히코(寺田寅彦) 등 다수의 위인을 배출하였습니다.